jaystory

신보들. 본문

음악

신보들.

@Jay 2006.07.17 00:58
한동안 정신없이 살았더니 새로 나온 음반들도, 영화들도 챙길 시간이 하나도 없었구나. 윽.
  • Keane - Under The Iron Sea *
    맑고 투명한 느낌은 변함이 없구나. 어떻게 베이스로 이런 소릴 낼 수가 있지. 아 그리고 그나마 쉽게 들리는 가사들도 고맙다, 여전히. :)

  • Thom Yorke - The Eraser *
    좋아하는 앨범이 명확히 정해져 있는 라디오헤드의 각 앨범과 같이 이 앨범도 내겐 그리. 솔로앨범이라 조금은 말랑말랑한 느낌이다.(누가 보면 화내려나 :-o)

  • Muse - Black Holes And Revelations *
    기대보단 덜 암울한. 왠지 예전 뮤즈같진 않은 느낌. 몇곡의 전주는 브리트니스피어스 노래와 흡사한 느낌을 갖게 하며, 동시에 예전에 스카이 CF에 삽입되었던 곡에 대한 아련한 기억을 가져오게 한다.

  • Juliahart - 당신은 울기 위해 태어난 사람
    이석원과의 재회를 이룬 한 트랙만으로도 충분하지 않을까.

  • 재주소년 - 꿈의 일부
    군대가기전에 부지런히 준비했다지만 트랙이 이다지도 많을 줄이야! 부디 군대가 그들의 감수성을 꺽지 못하길 빌며.
점점 어둠의 경로(*)로는 앨범을 입수하기 쉽지 않고. CD로 몽땅 살 수도 없는 노릇이고. 선택과 집중으로 선택 후 CD가 마르고 닳도록 들을 수 밖에.
3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