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ystory

아이폰 대란 본문

IT

아이폰 대란

@Jay 2009.11.30 23:20

1. 드디어 발매, 애플빠들은 진작에 예약구매 대열에 합류. 살 사람 이미 다 샀다.

2. SKT와 삼성 등 심기가 불편하신 분들이 방어해야할 고객들은 아이폰이 뭔데 그렇게 호들갑이지, 어디 한번 볼까하고 오프라인 매장을 기웃거리는 사람들. 급기야 옴니아2 가격을 내리고, 아이폰을 써서는 안되는 이유가 나돈다. 판매점에서 아이폰을 팔리 만무하지만, 추천 폰을 결정하는 판매점 절대 마진 정책이 버티고 있을테니 이상무.

3. KT가 얻은 것은 무엇인가. 아이폰 이미지를 등에 업고 잠깐 반짝하는 집중도, 주목도 외에는 없어 보인다.

4. 좀 더 효과적인 마케팅을 할 수도 있었을 것을. 미국의 광고를 그대로 들고와 쇼 때문이다 쇼, 한마디 추가해서 틀고 있는 이 작태는 참 케이티 스럽다. 뭐, 그간 계속 질질 연기를 거듭했던 내외의 소식을 보아 애플과의 사연은 분명 있겠지만. 과연 그 회사 직원 중 아이폰을 만질 줄 아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 내가 아는 한 정말 소수일거다.

5. 방귀를 뀌어대고 따귀를 쳐대는 T-store광고를 보며 참 의아했는데, 그들은 항상 시장의 흐름과 함께 하지만 딱 필요한만큼만 앞서가고, 움직일 뿐. 정말 얄밉기 그지 없다. 그에 비하면 쿡엔쇼의 광고는 참 원색적이고 원초적인 수준.

6. LGT는 참 방향은 잘 잡았고, 마케팅도 재미있고. 그렇지만 영 뭔가 아쉽다. 쩝쩝.

7. 진작에 욕심을 버리고 터치로 만족하며 살고 있지만, 뭐 주위 사람 아이폰 좀 만지면 또 언제 어떻게 될지도 모르겠다.

7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