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ystory

swallow - aresco 본문

음악

swallow - aresco

@Jay 2006. 1. 30. 12:59
반응형

swallow - aresco

aresco, 기쁘게 하라.


씁쓸한 자조라고 할 수 있을까.
슬픔속에서 기쁨을 찾아보려 하는.


예전의 미선이의 곡들이 참 좋았는데
루시드폴씨는 더 이상 생각이 없으신듯 하고.
그 중간선상쯤이라고 할까.

기타의 스트록을 들으면
아무밴드의 스무살도 생각나고,

이런 감성 맘에 든다.


과연 사랑을 노래할 만한 자격을 지닌자가 있는 걸까.
그가 생각하는 한대수와 같은 사람이. 또.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